아이케이그룹 이이다 회장, 한국 교두보로 아시아 시장에 ‘에르비(L.B)’ 열풍 기대

2013년 일본 아이케이그룹이 아시아 시장 공략을 목표로 론칭한 메이크업 브랜드 에르비(L.B)가 한국 시장 공략을 본격화 한다.

지난 3월 국내 대표 브러쉬 브랜드 피카소브러쉬를 통해 국내에 공식 론칭되며 화제가 된 에르비를 운영하는 아이케이그룹 이이다 회장이 최근 한국을 방문해 에르비의 성공적 론칭을 자축하고 아시아 시장 공략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전한 것.

그에 따르면 아이케이그룹은 ‘아름답게, 건강하게, 즐겁게 산다’는 3가지 모토를 갖고 지난 1982년 설립된 기업으로 에르비는 동남아시장을 타깃으로 도시적인 메이크업을 원하는 여성들이 합리적인 가격에 제품을 구입할 수 있게 하겠다는 생각으로 개발된 브랜드다.

실제로 브랜드명인 에르비는 ‘LADY BIRD’의 약자로 ‘무당벌레’라는 뜻이다. 옛날부터 유럽에서는 무당벌레가 어깨에 앉으면 행복이 찾아온다는 전설이 있어 이를 화장품에 적용해 ‘모든 여성들이 행복해지길 바라는 마음’이 담겨져 있다.

에르비는 현재 일본을 비롯해 한국, 중국, 홍콩, 베트남, 미국, 태국, 필리핀, 싱가포르, 호주 등 14개국에서 판매되고 있으며 일본에서는 드럭스토어 등 오프라인 매장 3,000곳에 입점 되어 있다.

최근 중국에도 지사를 설립해 본격적인 시장 공략을 준비 중이며 2년간의 준비 작업을 통해 현재 15개의 위생허가를 획득했고 올해 안에 35개까지 확대할 방침이다.

대표 제품은 젤아이라이너로 일본에서 출시 후 섬세한 사용감과 잘 지워지지 않는 특징으로 누적판매 170만개를 기록 중이다.

에르비는 아이라이너뿐 아니라 치크, 립스틱 등 80여종의 메이크업 제품을 구축하고 있으며 내년에는 200종으로 라인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이다 회장은 “한류 열풍과 함께 한국 시장은 해외 브랜드에게 매우 매력적인 시장이 되었다”면서 “한류 열풍으로 화장품 트렌드 메카가 되고 있는 한국 시장을 거점으로 중국은 물론 전 아시아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이어 “무엇보다 한국 시장을 넘어 세계 주요 시장에서도 명품 브러쉬로 평가되고 있는 피카소브러쉬와 파트너 관계로 한국에 진출해 큰 영광”이라면서 “앞으로 제품 품목수를 확대해 아이라이너 외에도 다양한 제품들이 한국 소비자들에게 사용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해 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에르비는 국내 론칭과 함께 헬스&뷰티숍 롭스 10개 매장에 입점했으며 국내 20대 이상 여성들에게 가성비가 좋은 제품으로 입소문이 나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내년 3월에는 롭스 전 매장에 입점할 예정이다.

최지흥 뷰티한국 기자 jh9610434@beautyhankook.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