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운영위원장 청탁으로 행정실장이 빼내
교육청ㆍ경찰, 진상 조사 착수
광주시교육청 전경. 광주시교육청 제공

광주 한 사립고등학교에서 일부 기말고사 시험지가 유출돼 시교육청과 경찰이 경위 조사에 나서고 학교측이 재시험을 치르기로 하는 등 파문이 일고 있다.

12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전날 시내 A고교 3학년 기말고사 일부 시험문제가 유출됐다는 학교측 보고가 접수돼 관련 내용을 경찰에 신고했다.

이 학교는 지난 6∼10일 기말고사를 치렀는데 고3인 B군이 시험을 치르기 전 같은 반 학생들에게 힌트를 준 문제가 실제로 출제되자 일부 학생들이 지난 11일 학교 측에 시험문제 유출 의심 신고를 했다.

학교 자체조사 결과 이 학교 행정실장이 B군의 어머니인 이 학교 운영위원장으로부터 청탁을 받고 기말고사 시험지 일부를 빼낸 것으로 드러났다. 학교 측은 국어ㆍ고전ㆍ미적분ㆍ기하와 벡터ㆍ생명과학Ⅱ 등 5과목 시험문제가 유출된 것으로 보고 있다.

해당 학교는 신고 접수 당일 해당 학생과 학부모를 면담하고 유출 사실 여부와 경위 파악을 벌여 이 같은 사실을 일부 확인하고 교육청에 보고했다.

시험 관리와 직접적 관계가 없는 행정실장이 시험지를 빼낸 것으로 드러남에 따라 이 학교의 학사관리 전반에 문제가 적지 않다는 비판이 나온다.

이에 따라 이 학교는 기말고사를 다시 치르기로 했으며 관련자가 더 있는지 등을 밝히기 위해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시교육청도 이 학교 평가담당자와 학교장 등을 대상으로 시험출제 및 평가보안관리지침 준수 여부 등에 대한 특별 점검과 감사에 착수했다.

김종구 기자 sori@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