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화 신임 자동차손해배상 진흥원장. 자료=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12일 박 상무를 자동차손해배상진흥원 초대 원장으로 임명했다. 박 신임 원장은 1988년 손보협회에 입사해 보험업무부장, 기획조사부장, 경영지원부장 등을 역임했다. 박 원장의 임기는 3년이다.

자동차손해배상진흥원은 택시 버스 렌터카 등 사업용 차량을 대상으로 한 6개 공제조합(87만대 가입)의 사고 피해자 보상서비스 업무를 검사한다. 또 연간 공제금액이 1조5,000억원에 이르는 공제 재무 건전성 제고를 위한 연구개발 업무 등도 수행한다.

자동차손해배상진흥원은 지난 5월 발기인 총회를 열고 정관 등을 확정했다. 지난달 이사회에서는 김은경 한국외국어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정소민 한양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 교수 등 8명을 이사로 위촉했다. 내달 중 개원할 계획이다. 정재호 기자 next88@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