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엽 카이스트 교수. 카이스트 제공

카이스트(KAIST)는 생명화학공학과 이상엽 특훈교수가 제11회 ‘조지 워싱턴 카버 상’ 산업생명공학 혁신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12일 밝혔다.

조지 워싱턴 카버 상은 산업생명공학을 통해 친환경ㆍ지속가능한 제품 생산에 공헌한 사람에게 매년 수여된다. 100여년 전 농작물을 원료로 바이오 기반 제품ㆍ에너지를 생산한 조지 워싱턴 카버의 뜻을 기리기 위해 제정됐다.

이 특훈교수는 시스템대사공학이란 분야를 개척, 비식용 바이오매스(에너지를 발생시킬 수 있는 식물ㆍ동물ㆍ미생물)에서 각종 재료ㆍ연료 등을 생산하는 공정을 개발해 왔다. 현재 미국 국립과학원과 미국 공학한림원 외국회원이다. 양대 한림원 회원 자격을 갖춘 외국 회원은 전 세계 13명이며, 국내에선 이 교수가 유일하다.

이 교수는 “지속 가능한 미래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상식은 오는 18일 미국 필라델피아에서 열리는 2018 생명공학산업협회 세계 산업바이오 공학 대회에서 열린다.

변태섭기자 liberta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