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올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264곳이 신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4~6일 올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접수받은 결과 총 264곳이 사업을 신청했다고 12일 밝혔다. 지자체 신청이 223곳, 공공기관 제안은 41곳이다. 이 가운데 최종 100곳 정도가 선정된다.

지자체 신청 사업 중 우리동네살리기, 주거지지원형, 일반근린형 등 비교적 규모가 작은 사업(184곳)은 광역지자체에 평가를 위임해 70곳 정도를 선정한다. 중심시가지형이나 경제기반형 등 규모가 큰 사업(39곳)과 공공기관이 제안한 사업(41곳)은 국토부에서 직접 평가해 각각 15곳 정도를 선정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향후 두 달 동안 서면ㆍ현장ㆍ발표평가와 부동산시장 영향 검증 등 절차를 거쳐 8월말까지 최종 사업지역을 확정ㆍ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기중기자 k2j@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