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마드 게시물에 올라온 기름통 사진. 부산경찰청 제공

최근 ‘성체(聖體) 훼손 논란’을 일으킨 남성 혐오 성향 인터넷 커뮤니티 워마드가 성당 방화를 예고해 경찰이 대응에 나섰다.

12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11일 워마드에 “7월 15일 ㅂㅅ시 ㄱㅈ 성당에 불지른다"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이 회원은 “천주교와 전면전을 선포한다. 임신중절 합법화 될 때까지 매주 일요일에 성당 하나를 불태우겠다”며 주유소에서 휘발유를 채우는 모습을 담은 사진을 게재했다.

부산경찰은 총 3건의 신고를 접수해 ‘ㄱㅈ이니셜’인 금정성당, 괴정성당, 거제성당, 기장성당 관할서에 순찰 강화를 지시했다.

하지만 성당 방화를 예고한 글에 등장한 휘발유 사진은 워마드 회원이 직접 촬영한 게 아닌 한 블로거가 2016년 11월 등유 구입 후기를 남기면서 인터넷에 공개한 사진인 것으로 밝혀졌다.

경찰 관계자는 “서울경찰청 등에도 동일신고가 접수됐고, 부산경찰청 강력계에서 조율 대처예정”이라며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이니셜 성당 외 다른 종교시설에 대해서도 순찰을 강화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전혜원 기자 iamjhw@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