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1일 브뤼셀에서 NATO 본부로 들어서고 있다. 브뤼셀=AP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1일(현지시간) 수십 년간에 걸친 북한의 비핵화 도전을 단시간 내 해결하는 것은 어려운 일이라고 밝혔다고 CNN이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함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ㆍ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브뤼셀에 도착, 기자들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북한이 현재 보유하고 있는 핵무기가 그들에게 안보가 아닌 위협을 준다는 근본적인 전략적 결정을 내리게 하는 것은 수십 년에 걸친 도전”이라며 “북한 전체가 그렇게 전략적으로 잘못됐다는 것을 이해하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김정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그가 이것을 이해하고 있다고 말했다. 내가 거기(싱가포르 정상회담)에 있었고 그것을 봤다”고 말했다.

이는 북핵 문제가 단숨에 해결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함으로써 ‘빈손 방북’ 논란을 잠재우려는 것으로 풀이된다. CNN은 “북한이 여전히 핵무기 프로그램과 관련해 무엇을 하고 무엇을 하지 않을 지에 대해 공개적으로 선언하지 않은 가운데, 폼페이오 장관이 이에 대한 좌절감을 누그러뜨리려 했다”고 분석했다.

한편 미 국무부는 폼페이오 장관이 언급한 ‘수십 년에 걸친’이라는 표현과 관련, “미국이 그 동안 얼마나 오랫동안 북한의 핵무기 위협에 직면해 있었는지를 의미하는 것”이라며 “이 위기를 해결할 시간표를 언급한 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채지선 기자 letmeknow@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