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마가 다소 소강상태를 보인 11일 오후 어린이들이 서울 청계천에 발을 담근 채 더위를 식히고 있다. 배우한 기자
장마가 다소 소강상태를 보인 11일 오후 어린이들이 서울 청계천에 발을 담근 채 더위를 식히고 있다. 배우한 기자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