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그룹이 후원하는 장애청년 해외 연수 프로그램인 장애청년드림팀이 11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발대식을 열었다. 조용병(둘째줄 오른쪽 네번째) 신한금융 회장과 드림팀 참가자,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신한금융그룹 제공

신한금융그룹이 후원하는 장애청년 해외연수 프로그램 ‘장애청년드림팀’이 11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14기 발대식을 열었다.

장애청년드림팀은 국내 유일의 장애청년 해외연수 프로그램으로 ▦빈곤 ▦국제사회 협력 ▦문화 ▦교육 등 다양한 분야의 경험을 쌓을 기회를 만든다. 신한금융은 2005년부터 한국장애인재활협회와 함께 장애청년들이 국제사회의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올해까지 14년간 총 892명을 선발해 44억원을 지원해 왔다.

이번 드림팀은 장애청년 33명과 서포터 등 총 64명으로 국내 청년들이 해외 연수를 떠나는 6개팀과 아시아ㆍ태평양 지역 청년을 한국에 초청하는 한국연수팀 1개팀 등 총 7개 팀으로 구성됐다. 특히 올해는 자폐장애인 중심의 팀을 처음 결성해 영국의 자폐장애인 지원 현황을 탐방할 예정이다. 모든 일정은 참가자들이 직접 기획했으며 이를 위해 지난 3개월간 오리엔테이션과 역량강화 캠프, 영어 회화 교육, 현지조사 등이 진행됐다.

조용병 신한금융 회장은 “장애청년 리더들이 스스로의 한계를 뛰어넘어 미래를 개척하는 모습을 통해 우리 사회에 큰 용기와 감동을 전하고 있다”며 “신한금융그룹과 장애청년드림팀의 따뜻한 동행은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세인 기자 san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