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 5만원에 계절별 2벌씩
관리ㆍ보관ㆍ코디 서비스 대행
백화점은 여성 드레스 대여도
의류업체 레나운의 정장 대여 서비스 '키루다케' 홈페이지 캡처

일본에서 젊은 직장인들을 대상으로 한 정장 대여 서비스가 확산되고 있다. 젊은 층의 소비 패턴이 소유에서 이용으로 변화하는 데다 업무 복장도 ‘쿨 비즈’ 등 캐주얼화가 진행되면서 비싼 정장 구입에 지갑을 쉽게 열지 않으려는 사회적 분위기를 반영한 것이다.

의류기업 레나운은 월 4,800~9,800엔(약 5만~10만원)에 정장을 대여해주는 사업을 시작한다고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이 11일 보도했다. 최소 계약기간은 6개월로, 월 4,800엔짜리 프로그램을 이용할 경우 봄ㆍ여름용 정장과 가을ㆍ겨울용 정장을 각 2벌씩 총 4벌을 대여해 준다. 계절마다 새 정장을 보낸 뒤 계절이 지나 고객이 돌려보낸 옷은 업체에서 세탁해서 보관해 주는 서비스다.

대여해 주는 정장 가격은 약 6만엔 안팎이다. 이를 소비자가 계절별로 2벌씩 구입할 경우 4벌에 총 24만엔(약 240만원)이 들지만, 대여 서비스를 이용하면 연 6만엔 정도에 해결이 가능하다. 정장과 셔츠, 넥타이와의 코디네이션 상담도 해준다. 수선 등 관리 비용을 절약할 수 있고 상대적으로 거주공간이 좁은 일본에서 보관 장소도 절약할 수 있다는 게 장점으로 꼽힌다.

레나운은 판매 매출이 감소할 수 있다는 우려에도 불구, 재고 발생과 가격 인하에 영향을 받지 않는다는 장점에 기대를 걸고 이런 결정을 내렸다. 또 업무 복장의 캐주얼화가 진행되면서 정장 구입에 수만 엔을 들이는 것에 대한 저항이 있지만, 프리젠테이션이나 접대를 위해 정장이 필요한 젊은 층을 겨낭한 것이다. 3,000명 이상의 회원을 모집할 경우 흑자를 낼 수 있다는 전망이다.

신사복 업체인 아오키는 지난 4월부터 비즈니스 웨어 대여 서비스를 시작했다. 월 7,800엔으로 정장과 셔츠, 넥타이 세트를 대여할 수 있다. 이용객들의 반응이 좋아 당초 2021년 3월에 달성하려고 했던 1만명 회원 목표를 1년 앞당길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백화점 업체들도 대여 서비스 사업에 뛰어들고 있다. 미쓰코시이세탄은 8월부터 젊은 여성층을 타깃으로 한 고급 드레스 대여 서비스를 시작한다. 주로 20~30대 여성을 대상으로 결혼식 등의 모임에 입을 수 있는 드레스나 원피스, 블라우스 등을 대여해 준다. 유명 디자이너 브랜드를 포함해 총 180점의 드레스 등을 준비, 점포나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2박3일 동안 1만5,000~2만엔 정도를 받는다.

고급 백화점까지 대여 서비스에 뛰어드는 배경에는 인터넷 쇼핑몰이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통한 의류 구매가 젊은 층에서 활발하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백화점 의류 판매는 지난해까지 4년 연속 하락세를 보이고 있고, 지난해 정장 구입을 위한 연간 지출액이 2010년 대비 40%나 감소했다.

도쿄=김회경 특파원 herme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