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대전동부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12분께 대전시 동구 천동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초등학교 3학년 A(9)군이 엄마 차키를 가져가 아반떼 승용차를 모는 과정에서 차량 10대를 들이받았다. 사진은 A군이 들이받아 파손된 차량의 모습=대전지방경찰청 제공

대전의 한 초등학생이 엄마 승용차로 7㎞ 가량을 운전하다 주차된 차량 10대를 들이받았다.

11일 오전 8시 10분께 대전 동구의 한 아파트 주차장에서 초등학교 3학년 A군(10)이 엄마 승용차를 몰고 나갔다.

A 군은 동구청 등을 돌며 7㎞가량 운전한 뒤 자신이 사는 아파트 지하주차장으로 돌아오는 과정에서 주차된 승용차 10대를 들이받아 차량 일부가 파손됐다.

이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의 엄마는 "아들이 학교에 간줄 알았는데 승용차 키를 들고 나갔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오전 9시께 아파트 지하주차장에서 A군을 붙잡아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중이다.

뉴스1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