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날 오후 12시 30분쯤 발생

부산지방경찰청 제공

부산의 한 도시고속도로에서 땅이 움푹 꺼지는 ‘싱크홀’ 현상이 발생해 경찰이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11일 부산지방경찰청에 따르면, 싱크홀은 이날 낮 12시30분쯤 부산 번영로 상행선(서울 방향) 원동 IC 부근 200m 지점 1차로에서 발생했다. 크기는 가로 2m, 세로 1m, 깊이는 약 5m 가량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번영로 상행선 램프(문현, 대연, 망미, 원동)의 출입을 전면 통제하고, 정확한 싱크홀 발생 원인을 파악 중이다.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