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세청 서울본부세관은 2018년 러시아 월드컵 특수를 노려 해외 명문 축구구단의 가짜 유니폼 및 엠블럼 등 총 140만 점(정품가격 481억 원 상당)을 수입·유통한 업체 대표를 검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오전 서울본부세관에서 직원들이 압수품을 정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세청 서울본부세관은 2018년 러시아 월드컵 특수를 노려 해외 명문 축구구단의 가짜 유니폼 및 엠블럼 등 총 140만 점(정품가격 481억 원 상당)을 수입·유통한 업체 대표를 검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오전 서울본부세관에서 직원들이 압수품을 정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관세청 서울본부세관은 2018년 러시아 월드컵 특수를 노려 해외 명문 축구구단의 가짜 유니폼 및 엠블럼 등 총 140만 점(정품가격 481억 원 상당)을 수입·유통한 업체 대표를 검거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날 오전 서울본부세관에서 직원들이 압수품을 정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