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레알 마드리드를 떠나 유벤투스로 이적했다. 유벤투스 홈페이지 캡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스페인 레알 마드리드를 떠나 이탈리아 유벤투스로 이적했다.

유벤투스와 레알 마드리드는 11일(한국시간) “호날두가 유벤투스로 이적한다”고 각각 공식 발표했다. 계약기간은 2022년 6월 30일까지 4년이다. 유벤투스는 이적료에 대해 “레알 마드리드에 2년 간 1억 유로(약 1,308억원)를 지급하고 이어 국제축구연맹(FIFA) 규정에 따라 1,200만 유로(약 157억)의 연대 기여금을 지불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호날두는 레알 마드리드에서의 생활을 9년 만에 끝내고 새로운 팀 유벤투스에서 뛰게 된다.

지난 2009년부터 레알 마드리드에서 뛴 호날두는 438경기에 나서 451골을 터뜨리며 구단역사상 최다 득점자로 이름을 남겼다. 이 기간 동안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 리그 트로피를 4번 들어올렸고 정규리그 2회, 컵 대회 2회 우승 포함 총 16번 우승하며 영광을 함께 했다. 축구 선수 최고의 영예인 ‘발롱도르’도 레알 마드리드 유니폼을 입고 4차례 수상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구단 공식 성명을 통해 “세계 최고의 선수로 활약했던 그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싶다. 그는 우리 클럽 그리고 세계 축구사에 있어 영광의 시기를 창조했던 선수”라고 찬사를 보냈다.

레알 마드리드 홈페이지 캡처

호날두는 레알 마드리드를 통해 작별 인사를 남겼다. 그는 “레알 마드리드에서 세월은 내 인생에서 가장 행복한 시간이었다. 나를 사랑해준 이 도시와 클럽에 큰 감사를 표한다. 이곳에서 9년을 절대 잊지 못 할 것이다”라고 전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