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대가 구조를 위해 동굴로 들어가는 모습. 연합뉴스

태국 북부 치앙라이주(州) 탐루엉 동굴에 갇혀있던 유소년 축구팀 선수와 코치 등 13명이 전원 구조됐다. 태국 네이비실은 10일 아직 동굴 안에 남아있던 유소년 축구팀 선수와 코치 2명을 구조했다고 전했다. 이로써 동굴에 갇혔던 13명 전원이 무사 귀환했다. 태국 유소년 축구팀은 지난달 23일 오후 훈련을 마친 뒤 동굴에 들어갔다가 17일 만에 전원 가족 품으로 돌아가게 됐다.

한국일보 웹뉴스팀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