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명애 동덕여대 신임 총장. 동덕여대 제공

동덕여대가 1950년 개교 이래 첫 모교 출신의 여성 총장을 맞았다.

학교법인 동덕여학단은 동덕여대 제9대 총장으로 김명애(60) 식품영양학과 교수를 선임했다고 10일 밝혔다. 김 신임 총장은 동덕여대 식품영양학과를 졸업한 뒤 일본 나라여자대학에서 박사 학위를 받았다. 이후 모교인 동덕여대에서 20년 넘게 식품영양학과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조만간 취임식을 갖고 4년 임기를 시작하게 될 김 신임 총장은 “동덕여대만의 진정한 교육특성화와 문화를 창출하도록 노력하고, 구성원들이 ‘스스로 행동하는 대학’을 만들어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사회는 지난 3일 열린 총장 후보자 공개 소견발표회와 6일 면접 결과 등을 종합해 김 총장을 선임했다. 동덕여대 총학생회는 올해 초부터 총장 직선제 도입을 요구했지만, 이사회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임명제를 고수했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피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