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ㆍ기아자동차가 올해 상반기 자동차의 본고장 독일에서 역대 최다 판매 실적을 거뒀다.

10일 독일자동차공업협회와 업계에 따르면 현대ㆍ기아차는 올해 1∼6월 독일에서 지난해 동기 대비 10.0% 증가한 9만2,752대를 판매했다. 상반기 기준 사상 최대치에 해당하는 판매량이며, 독일 전체 자동차 시장에서 5.0%에 해당하는 점유율이다.

독일 수입차 시장에서도 폭스바겐그룹 산하의 체코 완성차업체 스코다(10만6,802대)에 이어 두 번째 많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올해 상반기 독일의 전체 자동차 판매가 작년보다 2.9% 증가한 것을 감안하면, 현대ㆍ기아차는 3배 이상 높은 성장률을 보인 것이다.

특히 5만8,982대를 올 상반기 판매한 현대차의 경우, 판매량이 10.9% 증가했다. 이런 증가율은 독일 주요 자동차업체(5만대 이상 판매한 업체 대상) 중 스페인 세아트(16.4%)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것이다.

현대ㆍ기아차는 2007년 독일에서 연간 8만7,904대를 판매했으며 이후 꾸준히 증가세를 유지, 작년에는 17만2,586대를 팔며 최대 판매량을 기록했다. 독일에서 투싼과 스포티지 등 스포츠유틸리티차(SUV)를 중심으로 판매량을 확대한 데 이어 최근 아이오닉, 니로 등을 투입하면서 친환경차까지 판매 증가세에 있다. 또 지난해 하반기 유럽 시장에 선보인 현대차의 고성능 모델 i30N이 독일에서 가장 많이 팔리며 브랜드 이미지를 높이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도 이런 성장세가 이어지면 연간 판매량은 18만대를 넘어설 전망이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o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