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캡처.

방송인 김어준(사진)씨가 혜화역 시위를 주도하고 있는 일부 여성운동 커뮤니티를 향해 “극우성이 ‘일베(일간베스트저장소)’를 능가한다”고 비판했다. 최근 내부 고발로 알려진 혜화역 시위 운영진들의 ‘한남유충(한국남자+유충)’ 발언 등 시위 주도층의 남성혐오가 위험 수준에 이르렀다는 것이다. 김씨는 “남성, 남성계가 해당 문제를 지적하는 건 한계가 있다”며 “여성계가 해결해야 하는 문제인 것 같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10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전날 혜화역 시위 운영진에서 퇴출당한 스태프들의 내부 고발로 알려진 일부 운영진의 남성혐오 발언을 언급하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약자들의 운동은 결속을 위해 내부적으로 통용되는 속어를 만들기도 한다”며 “그런데 이들의 용어는 그런 속성을 한참 넘어섰다”고 지적했다.

김씨는 대표적인 예로 최근 ‘워마드’ 등 남성혐오 커뮤니티에서 퍼진 ‘십이한남’ 게시물을 언급했다. 이순신, 안중근, 세종 등 역사적 인물들도 알고 보면 이른바 ‘한남(한국남성을 비하하는 말)’이란 것. 그는 이를 두고 “역사의식의 부재 정도가 아니라 인간존중의 부재”라고 꼬집었다.

김씨는 “이런 극단적 혐오정서를 기반으로 한 일부 커뮤니티가 현재 (혜화역) 시위의 한 축을 이룬다”며 현 상황을 ‘특이점’에 왔다고 표현했다. 특이점이란 ‘어떤 현상의 임계점(한계점)’을 뜻하는 신조어다. 김씨는 “현재 여성운동을 이끄는 외피는 극우 커뮤니티”라 단정하며 “그런 방식의 여성운동과 정상적인 여성운동을 분리해야 하지 않느냐, 그걸 결정해야 하는 ‘특이점’이 왔다고 보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김씨는 여성운동의 영역인만큼 남성들이 이런 문제를 지적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가 일베를 정상적인 운동이나 범주에 넣지 않는 것처럼 (일부 여성운동 커뮤니티의 극우적 활동이) 전체 여성운동에게 부메랑으로 돌아올 수 있다”며 “다만 저 같은 남성들이 이런 이야기를 계속하는 건 한계가 있다. 한계가 분명하기 때문에 여성계가 해결해야 하는 문제인 것 같다”고 말했다.

양원모 기자 ingodzon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