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수민이 비속어 논란에 휩싸였다. 이수민, 임성진 인스타그램

모델 겸 탤런트 이수민이 비속어 논란에 휩싸였다.

이수민은 지난 9일 자신의 SNS 계정에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글을 게재해 화제를 모았다. 자신과 배구선수 임성진이 만난다는 것을 목격했다는 글이었다. 이수민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불편함을 표했다.

하지만 이후 이수민의 비공개 계정이 등장했다. SNS 비공개 계정은 이수민이 수락한 사람만 게시물을 볼 수 있다. 비공개 계정에는 임성진과의 다정한 사진이 게재돼 있어 또 한번 이목을 끌었다. 특히 이수민이 임성진과의 친분을 묻는 SNS 메시지에 놀라움을 표현하면서 비속어를 사용, 더 큰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그러자 이수민은 자필 편지로 공개 사과에 나섰다. 이수민은 편지에서 “비공개 계정에 경솔하게 사용한 비속어와 말실수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부끄러움을 느낀다”고 털어놨다.

또한 임성진과의 관계에 대해서는 “친한 지인일 뿐이며 열애와는 어울리지 않는 관계”라고 해명, 다시 한번 열애설을 일축했다.

한편 이수민과 열애설이 난 배구선수 임성진은 제천산업고 배구부 출신이며, 훈훈한 외모로 다수의 여성 팬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이지현 기자 j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