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8인치 모듈형 디지털클러스터. 현대모비스 제공.

차선 변경을 위해 방향지시등을 켜면 옆 차선 상황이 디지털 클러스터(계기판)에 나타난다. 최근 출시된 기아차 ‘더 K9’에 적용된 후측방 모니터 시스템 덕분에 운전자는 사이드미러를 보려고 고개를 돌리지 않아도 된다. 계기판 스크린에 옆 차선 상황이 나와서 차선을 바꾸는 과정에서도 전방 주시가 가능해진 것이다.

2023년에 판매되는 신차 5대 중 4대에는 디지털 클러스터가 탑재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시장조사기관 IHS에 따르면 클러스터 시장규모는 지난 2016년 7조5,000억원에서 2023년 약 11조원으로 두 배 가까이 커진다. 계기판 바늘 침으로 속도, 분당회전속도, 연료량 등을 표시하던 아날로그 클러스터가 최근 디지털 클러스터로 빠르게 대체되고 있다.

자율주행ㆍ커넥티비티 등 미래차 시대엔 디지털 클러스터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 운전자가 운전대에서 손을 놓는 시간이 늘어날수록 자동차가 주변 상황과 자동차 상태 등 운전자에게 전달해야 할 정보가 많아지기 때문이다. 최근 출시되는 디지털 클러스터 화면이 대형화되는 추세도 같은 이유에서이다. 다만 아날로그 클러스터에 익숙한 운전자들에겐 다소 낯설 수 있다. 현재 상용화된 디지털 클러스터는 평면형이어서 다소 밋밋해 보인다. 계기판 바늘 침이 자동차 속도에 따라 역동적으로 움직이는 모습에 감성적 낭만을 느끼는 운전자들에겐 아쉬울 수밖에 없다.

이에 따라 최근 업계에선 시인성을 높이고 대형 스크린을 탑재한 입체형(3D) 디지털 클러스터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입체형 클러스터는 극장에서 3차원(3D) 영화를 시청할 때 착용하는 별도의 안경이 필요하지 않다. ‘스테레오스코픽(Stereoscopic) 3D’라는 디스플레이 기술이 적용되기 때문이다. 사람의 두 눈으로 이미지를 바라보면 뇌에서 합성과정을 거쳐 사물을 인지한다. 이런 두 눈의 시각 차이를 이용, 한 쌍의 2D 영상을 투영해 입체감 있게 표현하는 기술이다. 입체형 클러스터는 평면형 클러스터보다 인지성이 높아지고, 디자인 측면에서도 훨씬 고급스럽게 주행 정보를 표시할 수 있다.

현재 디지털 클러스터는 발광다이오드(LCD) 패널을 사용하지만 스마트폰에 탑재되는 능동형 유기발광 다이오드(AMOLEDㆍ아몰레드) 디스플레이도 조만간 도입될 전망이다. 아몰레드는 LCD보다 반응속도가 빠르고, 풍부한 색감을 구현할 수 있다. LCD 대비 전력 소비도 덜하다. 자동차 부품업계는 아몰레드 신뢰성 검증작업에 주력하고 있다. 극단적인 온도와 습도 등의 환경에서 견딜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아몰레드가 자동차부품으로 상용화되면 미래차 디자인에 다양한 형태로 가공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김현우기자 777hyunwo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