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추문 논란으로 후보자 사퇴
현 총장 임기 열흘도 안 남았는데
대행 후보군 줄줄이 임기도 만료
후보자 낙마 대비 매뉴얼 없어
신재용(왼쪽에서 네번째) 서울대 총학생회장이 9일 서울대 행정관에서 총장선거 파행에 대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서울대 총장 최종 후보자였던 강대희(55) 의과대학 교수가 성추문 등 논란으로 사퇴하면서, 서울대가 총장 공백 사태를 피할 수 없게 됐다. 성낙인 총장 임기(19일)가 채 열흘도 남지 않은 상황인데다 직무대행 후보군 임기도 이달 내 줄줄이 끝나기 때문이다. 문제는 총장 후보자 낙마에 대비한 매뉴얼이 마련돼 있지 않아 총장 공석사태가 장기화될 것이란 전망이 벌써부터 나온다. 새 총장후보 선출까지 가는 길이 그야말로 ‘산 넘어 산’인 셈이다.

9일 서울대에 따르면 대학본부는 지난 6일 강 교수 사퇴 직후 보직 교수들을 소집해 긴급 회의를 열었으나 뾰족한 수를 찾지 못하고 있다. 총장 후보자 낙마 시 재선임 절차에 대한 기준을 마련하지 않아 혼선이 불가피하고, 당장은 총장 퇴임 시 권한대행을 맡길 인물을 구할 방법부터 논의해야 하는 상황에 놓였다. 박찬욱 교육부총장이 22일, 신희영 연구부총장과 황인규 기획부총장도 25일 임기가 끝나 누구에게도 선뜻 권한대행을 맡기기 어려운 실정이라는 게 대학 관계자 얘기다. 과거 서울대는 국무총리지명(20대), 자녀 고액과외 의혹(21대), 기업 사외이사 겸직논란(22대) 등으로 3차례 총장 공석상황을 맞았으나 당시엔 임기가 여유 있게 남은 부총장이 권한대행을 맡아 왔다.

현재로선 성 총장이 임기만료 전 교육부총장 등 주요 보직자 임기를 연장하거나, 사태 수습 임무를 맡길 새 교육부총장을 임명해 권한대행 체제를 갖추는 방안 등이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총장단과 보직교수들이 모두 임기를 마친 뒤, 비상대책위원회가 꾸려질 가능성도 열려있다. 성 총장 임기 연장 가능성도 있지만, 실현 가능성은 매우 낮다는 게 대학 안팎의 시선이다.

권한대행 체제를 둘러싼 혼선은 차치하고라도 차기 총장 선임 절차 역시 진통이 상당할 전망이다. 총장추천위원회(총추위)는 지난 투표에서 강 교수에 이어 2, 3위를 차지한 이건우, 이우일 기계항공공학부 교수를 놓고 재투표를 할지, 총장 후보 5명 가운데 강 교수를 제외한 4명의 후보를 대상으로 재검증을 실시할지 등의 방안을 검토 중이다. 대학 관계자는 “성 총장 임기가 아직 열흘 정도 남은 만큼 이번 주까진 대행체제 및 새 총장 선출 방식에 관한 논의가 긴밀하게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총학생회는 9일 오전 서울대 행정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강 교수를 제외한 총장 후보자 4인에 대한 검증부터 다시 실시하고, 총추위 재구성 및 재구성 과정에서 학생 참여를 보장할 것을 요구했다. 신재용 서울대 총학생회장은 “총장선거 파행은 총추위와 이사회의 부실 검증을 그대로 드러낸 단면”이라며 “총장 후보 재검증 시 학내 구성원을 대상으로 한 제보를 진행하고, 검증 결과를 이사회 상정 전 구성원에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글ㆍ사진=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