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추미애(왼쪽) 대표가 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9일 국군 기무사령부가 촛불집회때 위수령ㆍ계엄령을 준비했다는 주장과 관련해 “필요하다면 국회 차원의 국정조사와 청문회를 열어 진상규명하고 책임자를 밝혀내겠다”고 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기무사 문건 작성 지시자, 실제 실행준비(자) 등에 대해 당국의 철저한 진상조사를 다시 한 번 강력 촉구한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그는 “기무사 문건이 정말 실행됐다면 발생했을 끔찍한 사태를 상상하며 몸서리 쳤을 것”이라면서 “기무사 개혁을 논의하고 있지만 이 일만큼은 철저한 진상규명이 우선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칫 개혁논의로 진상이 가려지는 일이 결코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고도 했다.

추 대표는 그러면서 ‘헌법재판소 탄핵 심판 이후 발생할 소요사태에 대비한 비상계획’이라는 자유한국당의 설명에 대해서는 “6개월 동안 진행된 촛불집회에서 폭력이나 무질서도 발생하지 않는 상태에서 소요사태 대비 계획을 세운 것은 궁색한 변명”이라며 “한국당의 계엄령 옹호가 정도를 벗어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어 “촛불시민을 대상으로 기무사가 위수령과 계엄령을 고려한 행위는 헌정질서와 민주주의를 위협한 행위로 절대로 용납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손효숙 기자 sh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