컬링 '안경선배' 김은정, 품절녀됐다…팀킴 축하 속에 결혼

올림픽 컬링 대표 김은정 화촉
7일 결혼한 김은정(가운데)와 ‘팀 킴’ 멤버들. stseventgo 인스타그램 캡처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컬링에서 깜짝 은메달을 딴 ‘팀 킴’의 주장(스킵) 김은정(28)이 깜짝 결혼했다.

김은정은 7일 대구에서 결혼식을 올렸다. 신랑은 대구 지역의 스포츠 센터 스케이트 강사로 5년 정도 만남을 이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은정은 언론에 알리지 않고 조용히 결혼식을 올렸는데 SNS를 통해 결혼 사진이 공개됐다. 평창올림픽에서 함께 은메달을 일궈 낸 경북체육회 여자 컬링 팀 동료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김초희가 축가를 부르며 특별 공연을 펼쳤다.

김은정은 평창올림픽에서 동그란 뿔테 안경을 쓰고 카리스마를 뿜어내 ‘안경선배’라 불리며 엄청난 화제를 모았다. 김은정이 김영미를 향해 목이 터져라 외친 “영미~”는 평창올림픽이 낳은 최고 유행어였다. 특히 김은정은 일본과 4강전 연장 11엔드에서 마지막 드로우 샷을 극적으로 성공해 큰 감동을 안겼다.

김민정 감독에 이어 '팀 킴'에서 두 번째로 결혼한 김은정은 앞으로도 변함없이 선수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관련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