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리 해리스 신임 주한미국대사가 7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부인(왼쪽)과 함께 입국, 도착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리 해리스 신임 주한 미국대사가 정식 부임했다. 해리스 대사는 7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한뒤곧바로 기자회견으로 임기를 시작했다. 기자회견에서 해리스 대사는 "미국은 한국보다 더 나은 친구, 동맹국을 바랄 수 없을 것"이라며 "한국, 또 워싱턴 본부와 함께 한미관계와 북한의 미래에 대해 긴밀하게 논의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아시아계 미국인 최초의 해군 4성 장군 출신인 해리스 대사가 정식 부임함에 따라 마크 리퍼트 전 대사가 지난해 1월 20일 이임한 이후 1년 6개월간 이어져 온 주한 미국 대사 공백이 해소되게 됐다. 서재훈기자 spring@hankookilbo.com

해리 해리스 신임 주한미국대사가 7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 도착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해리 해리스 신임 주한미국대사가 7일 영종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 도착 성명을 발표하기 위해 브리핑룸으로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