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SNS 캡처

스웨덴 축구를 대표하는 공격수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37ㆍLA갤럭시)가 ‘잉글랜드 축구의 성지’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잉글랜드 유니폼을 입고 잉글랜드 축구대표팀 축구를 봐야 할 것 같다. 잉글랜드의 레전드 데이비드 베컴(43)과의 내기에서 졌기 때문이다.

둘은 7일 오후 11시(한국시간)에 벌어진 잉글랜드-스웨덴의 러시아월드컵 8강전을 앞두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유쾌한 설전을 벌였다.

둘 다 후배들의 승리를 장담하는 과정에서 내기가 이뤄졌다.평소 화끈한 입담을 즐기는 이브라히모비치는 베컴을 향해 “만약 잉글랜드가 이긴다면 베컴 당신이 원하는 어느 곳에서든 저녁을 대접하겠다. 하지만 스웨덴이 이긴다면 ‘이케아’에서 내가 원하는 물건을 다 사줘야 한다”고 했다. ‘이케아’는 스웨덴의 글로벌 가구 제작 업체다.

베컴도 가만히 있지 않았다. 이브라히모비치에게 “스웨덴이 이기면 당신이 살고 있는 로스앤젤레스 저택에 필요한 모든 가구를 이케아에서 사주겠다”고 응했다. 이어 “만약 잉글랜드가 이긴다면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잉글랜드 대표팀 셔츠를 입고 잉글랜드의 경기를 봐야 한다. 하프타임 때는 피쉬앤칩스(생선튀김과 감자튀김을 함께 먹는 영국의 대표 음식)를 먹자”고 받아 쳤다.LA갤럭시 구단은 공식 SNS를 통해 “내기가 이뤄졌다”고 발표했다. 베컴 역시 은퇴 전에 LA갤럭시에서 뛰었다.

결국 베컴이 이겼다. 잉글랜드는 스웨덴에 2-0으로 승리하며 1990년 이탈리아월드컵 이후 28년 만에 4강에 진출했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