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간단한 운동능력 검사만으로 노년기 치매 발병 위험을 효과적으로 예측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지은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교수와 신동욱 삼성서울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연구팀은 2007~2012년 5년간 66세 생애전환기 검진을 받은 5만3,000명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확인됐다.

일어나 걸어가기 검사

연구팀은 조사대상자에게 생애전환기 검진에 포함된 ‘일어나 걸어가기 검사(Timed up and go test)’ 결과를 바탕으로 이후 6년 간 치매 발생 여부를 매칭하는 방법으로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그 결과 일어나 걸어가기 검사 시간이 10초 넘게 걸린 대상자는 그 이하인 대상자보다 이후 6년간 치매 발생 가능성이 1.34배 높았다.

치매 종류별로는 상대 위험도가 혈관성 치매 1.65배, 알츠하이머병(노인성 치매) 1.26배 높았다.

일어나 걸어가기 검사는 의자에서 일어나 3m를 걷고 다시 돌아와 앉기까지 걸리는 시간을 측정하는 방법이다. 연구팀은 이를 통해 다리 근력, 보행속도, 균형감각 등을 종합적으로 판단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신체적 노쇠가 인지기능 저하와 연관이 있다고 보는 최근 견해를 이번 연구가 한 번 확인해줬다”며 “신체기능 저하가 의심되는 고령인에게는 근력강화, 균형잡기 운동 등 정기적으로 신체활동을 해야 하며, 이는 치매 예방에 도움될 것”이라고 했다.

우리나라 치매 환자 수는 고령화와 함께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2050년에는 국내 65세 이상 고령인의 치매 유병률이 현재 2배 수준인 15%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신 교수는 “간단한 운동능력 검사로 치매 고위험군을 선별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의미 있는 연구였다”며 “신체 기능이 떨어진 고령인의 인지기능을 지속적으로 추적 관리하는 등 제도적 시스템을 도입해야 한다”고 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노년학 분야 국제 학술지 ‘더 저널스 오브 제론톨로지(The Journals of Gerontology)’ 최근호에 실렸다.

권대익 의학전문기자

이지은(왼쪽), 신동욱 교수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