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휘가 6일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화이트 설퍼 스프링스에서 열린 밀리터리 트리뷰트 1라운드에서 샷을 날리고 있다. 화이트 설퍼 스프링스=AFP 연합뉴스

김민휘(26)가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밀리터리 트리뷰트 1라운드에서 단독 2위에 자리했다.

김민휘는 6일(한국시간) 미국 웨스트버지니아주 화이트 설퍼 스프링스의 올드 화이트 TPC(파70ㆍ7,286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버디 10개와 보기 2개를 묶어 8언더파 62타를 기록했다. 버디 7개와 이글 1개로 9언더파 61타를 친 웨브 심프슨(미국)이 단독 선두에 나선 가운데 김민휘는 심프슨에게 1타 뒤진 단독 2위로 1라운드를 마쳤다.

지난달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데상트코리아 먼싱웨어 매치플레이에서 우승을 차지한 김민휘는 이번 대회 1라운드에서 맹타를 휘두르며 생애 첫 PGA 투어 우승 가능성을 부풀렸다. 2번부터 5번 홀까지 4연속 버디로 기세를 올린 김민휘는 곧바로 6, 7번 홀 연속 보기로 주춤했다.

그러나 8, 9번 홀 연속 버디로 잃었던 타수를 만회한 김민휘는 후반 9개 홀에서도 12∼14번 홀에서 3연속 버디를 잡아내며 선두권에서 순항했다. 그린 적중률 83.3%(15/18), 그린 적중 시 평균 퍼트 수 1.47개 등으로 전체적인 샷과 퍼트 감각이 호조를 보였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