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영이 6일 미국 위스콘신주 오나이다에서 열린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 1라운드 7번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오나이다=AFP 연합뉴스

김세영(25)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손베리 크리크 클래식 1라운드에서 6연속 버디 행진을 펼치며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김세영은 6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오나이다의 손베리 크리크(파72ㆍ6,624야드)에서 열린 대회 첫날 보기 없이 버디만 9개를 몰아치며 9언더파 63타를 기록했다. 김세영은 버디만 10개를 쓸어 담은 캐서린 커크(호주ㆍ10언더파 62타)에게 한 타 뒤진 단독 2위에 올라 있다.

지난해 5월 로레나 오초아 매치플레이까지 LPGA 투어 통산 6승을 올린 김세영은 지난달 숍라이트클래식에서 4위에 오른 것이 이번 시즌엔 최고 성적이다. 최근 두 대회를 20위권으로 마친 그는 지난해 3위에 오른 이 대회에서 다시 강한 면모를 보이며 시즌 첫 승 도전에 나섰다.

이날 1번 홀에서 출발한 그는 전반 버디 세 개를 잡아내는 무난한 출발을 보였고, 후반에는 11∼16번 홀에서 버디 행진을 이어가며 신바람을 냈다. 김세영은 “어제 비가 내려서 그린이 부드러워진 덕분에 핀을 잘 공략할 수 있어서 버디 찬스가 많이 났던 것 같다”고 밝혔다.

강지민(38), 제니퍼 송(29) 등은 6언더파 66타, 전인지는 5언더파 67타를 쳐 10위권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