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 연합뉴스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예고한대로 오는 6일(현지시간)부터 중국산 수입품에 대한 고율의 관세를 부과한다.

먼저 중국산 수입품 500억 달러(약 56조 원) 가운데 340억 달러(약 38조 원) 규모의 818개 품목에 대해 25% 관세가 부과된다. 나머지 160억 달러어치, 284개 품묵에 대해서도 조만간 관세가 매겨질 예정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 몬테나 주(州) 그레이트폴스에서 연설하기 위해 이동한 전용기 '에어포스 원'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방침을 재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먼저 340억 달러어치에 대해 관세를 부과하고, 나머지 160억 달러 규모에 대해선 2주 이내에 관세가 매겨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