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과 김수천 사장이 4일 오후 서울 금호아시아나 광화문 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논란이 된 '기내식 대란'과 관련해 고개 숙여 사과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오대근 기자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은 자신의 딸인 박세진씨(40)가 금호리조트 상무로 입사한 것과 관련해 "제 여식이지만 나이도 들었고 사회 생활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4일 오후 서울 광화문 금호 아시아나 빌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옛날에는 여성들이 사회 참여를 잘 안 했지만 최근에는 많은 여성들이 참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상무는 입사 전까지 전업주부로 회사 경험이 없다. 다만 호텔 경영 전문학교인 '르 코르동 블루' 조리자격증과 일본 국가조리자격증을 보유한 전문가로 호텔 요식사업을 중심으로 경영에 참여한다는 게 금호 측의 설명이다.

금호리조트 상무로 입사한 박삼구 회장의 딸 박세진씨. 연합뉴스

박 회장은 "그동안 (박 상무를) 사회 생활을 시키려고 염두에 두고 있었다"며 "사실 (금호 리조트가) 그룹 내에서 큰 위치에 있는 것도 아니다. 거기서 훈련도 하고 인생 공부와 사회 공부를 하면서 경영 수업을 하는게 맞지 않나 한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아빠(아버지)로서, 회장으로서 나름의 철학을 가지고 있다"며 "딸이지만 부족하거나 그룹 내에서 인정을 받지 못한다면 결코 용납하거나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뉴스1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