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요미식회’꼬치구이 특집이 방송됐다.tvN 방송캡처

‘수요미식회’에서는 꼬치구이에 얽힌 추억을 이야기했다.

5일 오전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에서는 꼬치구이 특집이 전파를 탔다.

이날 ‘수요미식회’ 게스트로 이수지와 스컬이 출연했다.

이수지는 꼬치구이에 대해 이수지는 “아버지가 고3 이후로 망하셔서 학창시절 종류별로 먹었다”고 말하며 “흘려도 교복을 하나 사면되니까 괜찮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신동엽은 “아이들이 닭꼬치, 떡꼬치를 먹는 모습을 보며 저걸 그냥 먹네 생각했다”고 말했다. 하하는 “아껴먹던 기억이 많이 난다”고 말했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