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림남2’ 김승현 어머니가 미인대회 서류심사에서 탈락했다. KBS2 캡처

‘살림남2’ 김승현 어머니가 미인대회 서류심사에서 탈락했다.

4일 오후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에서 김승현의 어머니 백옥자씨는 가족과 식사 도중 갑자기 눈물을 쏟아냈다. 그는 “나 떨어졌다”면서 엉엉 울었다.

이미 탈락한 사실을 알고 있었던 김승현 어머니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내 자신이 초라해졌다”며 가족에게 말하기가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이에 김승현 아버지는 “한번 경험 삼아 나가본 걸로 생각하라”면서도 “참가비는 안 돌려준대?”라고 물어봐 폭소를 자아냈다. 또한 “이제 밥을 해 달라”고 말해 웃음을 줬다. 이에 김승현 어머니는 “알아서들 밥 해 먹어라”며 서운함을 표했다.

이지현 기자 j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