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미네 반찬’ 미카엘 셰프가 오이소박이 김치를 만들었다. tvN 캡처

‘수미네 반찬’ 미카엘 셰프가 오이소박이 김치를 만들었다.

4일 오후 방송된 tvN ‘수미네 반찬’에서 미카엘은 오이소박이 김치를 선보였고 김수미가 맛을 봤다.

김수미는 “이거 미카엘이야? 참 뭐라고 할 말이 없네”라며 허허 웃었다. 김수미는 이어 “맛이 없는 것도 아니고 있는 것도 아니다”라며 “네가 한 번 먹어봐”라고 장동민에게 맛 평가를 부탁했다.

장동민은 미카엘표 오이소박이 맛을 본 뒤 “맛이 없진 않은데요”라면서 “외국사람이 처음 만든 것 같은?”이라고 설명해 김수미의 폭소를 자아냈다. 김수미는 “너 정말 똑똑하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반면 최현석은 오이소박이 김치를 만들고 김수미로부터 “내 꺼보다 맛있다. 완벽하다”라는 극찬을 받았다.

이지현 기자 j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