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민지영이 친정 아버지 태도에 섭섭함을 드러냈다. MBC 방송 캡처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민지영이 자신을 출가외인으로 대하는 친정 부모님에 섭섭함을 드러냈다.

4일 오후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민지영, 김형균 부부는 어버이날을 맞아 부모님을 찾아 뵙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민지영은 어버이날을 맞아 시댁을 방문한 뒤 친정을 찾아갔다. 남편과 함께 친정부모님을 모시고 저녁식사를 할 계획했다. 친정에 간다는 마음에 잔뜩 들떠 있던 민지영은 차에서 부친에게 전화를 걸었다.

이에 대해 민지영의 아버지는 "나는 약속 있다. 어버이날 식사를 하는 건 네가 시집가기 전의 이야기다. 시집을 가면 친정엄마 아빠 중심으로 사는 게 아니라 남편과 시부모 중심으로 살아야 한다"고 말했다.

민지영은 "내가 엄마 아빠랑 '안녕'하고 이별한 게 아니지 않냐. 마음의 문을 확 닫으신 거 같아서 너무 서운했다"고 말했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