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박세미가 시어머니에게 육아법을 언급했다.MBC 방송 캡처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박세미가 시어머니에게 요즘 육아법을 언급했다.

4일 오후 방송된 MBC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박세미와 시어머니의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방송에서 박세미는 출장간 남편 김재욱 대신 시어머니와 함께 시간을 보냈다. 박세미는 시어머니와 빨래 개기에 나섰다. 이때 첫째 지우가 미끄럼틀을 타다가 다쳤고 시어머니는 미끄럼틀을 때리는 시늉을 하며 미끄럼틀을 다그쳤다.

이를 본 박세미는 “어머니 요새는 그렇게 가르치면 안된다”라고 말했다. 이후 그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시어머니에게 말한 이유에 대해 “부모가 가르치는 제1의 폭력이다”라고 말했다.

또 박세미는 "저희 어머님도 변화가 생기고 있다. 전에는 어머님이 키웠던 방식이 있으셨는데 제가 하는 걸 보시고는 '요즘은 이렇게 하는구나'하면서 하나하나 배우고 계신다"고 덧붙였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