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제이블랙이 2세 계획에 대해 언급했다.MBC 방송 캡처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 제이블랙-마리 부부가 2세에 대해 자신의 생각을 거침없이 밝혔다.

4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안무가 제이블랙, 마리 부부의 일상 생활이 공개됐다.

이날 제이블랙 부모님은 2세에 대해 "생각은 하고 있느냐"고 물었고 제이블랙은 “마리도 어머니 아버지가 원하시는 거 다 알고, 저나 마리도 원하는 쪽이 강한데 솔직히 안 가질 생각도 하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그는 “마리가 아기를 가지면 얼마나 우울할지 아니까 절대로 저도 강요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이에 제이블랙 부친은 자기 2세를 한 번 보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여자의 특권이다. 엄마라는 게. 하지만 엄마 아빠 생각해서 억지로 할 필요는 없다”고 토닥였다. 시어머니 또한 “언제까지 기다릴 수 있다”며 건강 챙기라고 전했다.

이후 마리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앉아 있는 직업이 아니라 과하게 움직이는 직업이니까"라며 "부담이 된다. 아이는 제 몸으로 가져서 제 몸으로 낳는 거니까. 불편하다고만 생각하지는 않는다. 당연한 거라고 생각한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진주희기자 mint_peach@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