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버스터 ‘앤트맨과 와스프’에
벨로스터ㆍ싼타페ㆍ코나 모두 출연

현대자동차 벨로스터, 싼타페, 코나가 4일 전 세계에서 개봉하는 ‘앤트맨과 와스프’에 출연한다.

현대차는 세계적 엔터테인먼트 기업 ‘마블’과 파트너십을 맺고 이 영화에 벨로스터와 싼타페, 코나를 촬영용으로 제공했다고 이날 밝혔다. 마블의 대표 히어로 영화 ‘앤트맨’ 시리즈의 두 번째 작품인 ‘앤트맨과 와스프’는 앤트맨과 새로운 파트너 와스프의 활약을 담은 액션 블록버스터다.

벨로스터, 싼타페, 코나 등 현대차 3인방은 영화 주요 장면에서 개성 넘치는 디자인과 강력한 퍼포먼스를 선보인다. 벨로스터는 보라색 래핑과 화려한 노란색 불꽃 장식을 한 ‘앤트맨카’로 등장, 영화 배경인 샌프란시스코의 오르막길과 내리막길이 끝없이 이어지는 구불구불한 골목을 질주하며 현란한 도심 추격신을 제공한다. 코나와 싼타페도 영화 속에서 주요 인물들이 운전하는 자동차로 등장한다.

현대차는 마블과 공동 마케팅을 통해 글로벌 브랜드로서의 인지도를 높일 계획이다. 지난달 25일(현지시각)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앤트맨과 와스프 월드 프리미어 레드카펫’ 행사에서 촬영에 사용된 벨로스터 앤트맨카와 양산 모델을 전시하기도 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