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롬쇠의 환상적인 오로라. 노르웨이관광청 제공

노르웨이관광청(한국대표 낸시최)이 3일 오후 서울 소공동 웨스틴조선 호텔에서 노르웨이의 오로라를 알리기 위한 기자 간담회를 열었다. 페르홀테(Per Holte) 아시아 담당관은 트롬쇠와 키르키네스를 대표적인 오로라 도시로 소개했다.

트롬쇠는 북부 노르웨이에서 가장 큰 도시로 북유럽의 파리로 불린다. 북위 70도에 위치하고 있어 겨울이면 환상적인 오로라가 밤하늘을 가득 채운다. 오로라가 관측되는 시기에 맞춰 ‘트롬쇠 국제영화제’ ‘폴라 나이트 하프마라톤’ ‘라이트(오로라) 페스티벌’ 등 다양한 행사가 펼쳐진다. 같은 위도의 다른 도시보다 날씨가 온화하다는 것도 트롬쇠의 장점이다. 따라서 한겨울에도 활강 스키, 개 썰매, 순록 썰매, 빙하 하이킹 등 이색적인 겨울 스포츠를 즐길 수 있다. 도심과 가까운 거리에 깎아지른 산과 아름다운 피오르가 있으며, 시내에서 차로 30분 정도 가면 바다독수리와 바다표범을 볼 수도 있다. 핀에어가 헬싱키~트롬쇠 구간에 신규 취항해 접근이 한결 수월해졌다.

킹크랩 요리는 노르웨이를 대표하는 음식 중 하나다. 노르웨이관광청 제공

최북단 항구 도시 키르키네스에서는 문만 열면 오로라를 볼 수 있다. 후티루텐(Hutigruten) 크루즈를 타고 바다 한가운데에서 만나는 오로라는 더욱 환상적이다. 이곳의 대표 먹거리는 북해 킹크랩. 얼음 구덩이에서 갓 잡은 킹크랩을 바로 쪄서 맛볼 수 있다. 살이 통통하게 오른 신선한 킹크랩 시식은 노르웨이 여행객들이 누리는 또 다른 호사다.

올 여름 한국에서 노르웨이로 가는 하늘 길도 한결 넓어졌다. 8월 말까지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이 인천~오슬로 구간에 각각 10회ㆍ13회 전세기를 운항한다. 노르웨이관광청은 한국인의 노르웨이 숙박일수가 지난해 37% 증가했다며, 올해도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최흥수기자 choisso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라이프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