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는 독일의 타이어 유통점 ‘라이펜 뮬러’의 지분 100%를 인수했다고 4일 밝혔다.

라이펜 뮬러는 1966년 1호점 개설을 해 현재 44개 매장을 운영중이다. 직원 수는 700여명이며 연간 승용차ㆍ트럭ㆍ버스용 타이어 등을 240만개 이상 판매하고 있다.

한국타이어는 라이펜 뮬러 인수를 통해 글로벌 유통사업 확장을 추진한다. 앞서 지난해 2월 호주의 5대 타이어 유통점 중 하나인 ‘작스 타이어즈’를 인수한 바 있다. 한국타이어 관계자는 “유럽 전 지역을 아우르는 통합 유통 시스템으로 확장할 계획”이라며 “유통 비즈니스 모델 다각화를 통해 글로벌 타이어 시장을 선도하는 동시에, 신성장 동력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관규 기자 ac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