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이스트 출신 신효정 대표와 다시 손잡아

배우 한예슬이 구혜선의 소속사 파트너즈파크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파트너즈파크 제공

배우 한예슬이 구혜선과 한솥밥을 먹는다.

연예기획사 파트너즈파크는 “한예슬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며 “꾸준한 작품활동을 통해 안정된 연기력과 스타성을 겸비한 한예슬과 한 식구가 돼 매우 기쁘다”고 3일 밝혔다.

파트너즈파크는 배용준 김수현 등의 소속사 키이스트 출신 신효정 대표가 설립한 기획사다. 현재 구혜선 차주영 등이 소속돼 있다. 한예슬은 신 대표와 함께 키이스트에서 활동한 바 있다.

파트너즈파크는 “한예슬이 전속 계약 만료 후 새로운 회사를 찾기보다는 키이스트 출신 신 대표에 대한 신뢰와 믿음을 바탕으로 함께 손잡기로 했다”며 “함께 일했던 경험과 서로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한예슬의 연기 활동에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MBC 시트콤 ‘논스톱4’(2003)로 주목 받기 시작한 한예슬은 드라마 ‘구미호외전’ ‘환상의 커플’ ‘타짜’ ‘미녀의 탄생’ ‘20세기 소년소녀’ 등으로 꾸준하게 작품 활동을 이어왔다.

강은영 기자 kis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