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부, 허가자 60여명 고시
“미국 국적 상실 절차 시작”
지난달 26일 오전 부산 남구 유엔 기념공원에서 열린 유엔 참전용사 추모식에서 강경화(왼쪽 두 번째) 외교부 장관이 송영무(맨 왼쪽) 국방부 장관과 함께 참전용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부산=연합뉴스

강경화 외교부 장관 취임 당시 국적이 미국이어서 논란을 일으켰던 강 장관 장녀가 한국 국적을 회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3일 “강 장관이 취임 직후부터 추진해 왔던 장녀의 한국 국적 회복 절차가 마무리됐다”며 “이제부터는 미국 국적 상실 절차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법무부는 대한민국 국적 회복이 허가된 강 장관 장녀 등 60여명을 고시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 장녀의 미국 국적 상실 절차는 전례에 비춰 앞으로 짧게는 6개월, 길면 1년 정도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국적이 상실될 때까지 강 장관 장녀는 일시적인 이중국적 상태가 된다.

이 당국자는 “미국 국적 상실을 한국 국적 회복과 동시에 추진하지 못한 건 한국 국적을 회복하기 전에 미국 국적을 상실해버리면 무국적자가 되는 상황이었기 때문”이라며 “그래서 우선 한국 국적부터 회복하는 절차를 밟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해 취임 당시 인사 검증 과정에서 장녀의 미국 국적을 두고 논란이 불거지자 강 장관은 장녀가 한국 국적 회복 절차를 밟는 중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권경성 기자 ficciones@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