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토톡스 로고.

현대자동차가 이스라엘의 차량용 통신 반도체 설계기업 ‘오토톡스(Autotalks)’에 투자한다. 통신 칩셋(반도체 집적회로) 개발을 위한 상호 협력을 통해 미래 커넥티드카 프로젝트에 박차를 가한다는 계획이다.

3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오토톡스에 전략적 투자를 통해 통신 칩셋 개발에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통신 칩셋은 차 외부의 무선통신과 내부의 유선통신을 효율적으로 제어하고 복잡한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처리하는 기술이다. 이를 통해 커넥티드 카의 다양한 서비스와 기술이 원활하게 구현되는 토대를 마련하는 일종의 두뇌 역할을 한다. 2008년 설립된 오토톡스는 ‘V2X(차량-사물 간 통신)’ 반도체 설계 분야에서 세계적인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현대차는 현대모비스, 현대오트론 등 계열사들을 오토톡스와의 협업 과정에 적극 참여시켜 그룹 차원의 미래기술 개발 역량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오토톡스의 V2X 통신 칩셋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시티 조성 사업 분야에서도 협업이 가능할 전망이다.

현대차 관계자는 “커넥티드 카를 포함한 커넥티비티는 자율주행, 인포테인먼트 분야뿐 아니라 스마트시티 등 신사업에도 활용할 수 있는 핵심 기술 영역”이라며 “오토톡스와의 협력을 계기로 미래 성장동력을 계속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현우 기자 777hyunwo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