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PMG위민스PGA 우승
해저드 수풀서 로브 샷, 홀에 붙여
생애 두 번째 메이저 우승컵 안으며
올해 5번 컷탈락 부진도 씻어내
경쟁자 유소연은 물에 빠뜨려 2위
박성현이 16번 홀 워터해저드 바로 옆에서 샷을 하고 있다. 킬디어=USA투데이 연합뉴스

박성현(25ㆍKEB하나은행)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메이저 대회인 KPMG위민스PGA챔피언십에서 극적인 역전 우승을 일궜다. 워터 해저드 위기에서 극적으로 탈출한 그는 마찬가지로 워터 해저드 위기에서 무너진 유소연(28ㆍ메디힐)을 제치고 생애 두 번째 메이저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박성현은 2일(한국시간) 미국 일리노이주 킬디어의 켐퍼레이크스 골프클럽(파72ㆍ6,742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보기 없이 버디3개로 언더파 69타를 적었다. 최종합계 10언더파를 기록한 그는 유소연(28ㆍ메디힐), 하타오카 나사(19ㆍ일본)와 함께 연장전에 돌입했다. 연장 첫 홀에선 버디를 잡지 못한 하타오카가 떨어져 나갔고, 연장 두 번째 홀에선 버디를 잡은 박성현이 유소연을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비록 승부는 연장전에서 결정됐지만 이날 희비는 워터해저드에서 엇갈렸다. 먼저 박성현이 16번홀(파4)에서 큰 위기를 맞았다. 그가 친 두 번째 샷이 크게 흔들리며 그린 옆 워터해저드 방향으로 향하자 갤러리들은 크게 술렁였다. 물에 빠지지는 않았지만 물가 수풀에 걸려 매달려있었다. 캐디 데이비드 존스가 공의 위치를 확인하기 위해 발을 물에 담가야 할 정도로 불리한 위치였다. 선두 유소연에 1타 뒤진 공동 2위를 달리고 있던 박성현이 여기서 미끄러질 경우 우승 경쟁에서 밀려나는 상황이었다. 1998년 전 박세리(41)가 US여자오픈에서 ‘맨발의 기적’을 보여준 장면과 유사한 위치였다. 박성현은 신발은 벗지 않았지만 불안정한 자세로 물가에 발을 고정한 채 샷을 해야 했다. 공을 그저 바깥으로 꺼내기만 해도 다행인 상황, 박성현의 로브 샷은 홀 바로 근처까지 붙었다. 박성현은 주먹을 불끈 쥐어 보였다. 결국 이 홀에서 파를 지킨 그는 선두 유소연을 바짝 추격해 연장전까지 따라갈 수 있었다.

반면 유소연은 워터 해저드에서 울었다. 그는 17번홀(파3)에서 티샷을 물에 빠트리고 말았다. 더블보기로 단숨에 2타를 잃은 그는 공동선두 자리를 허용했다. 이후 연장 2번째 홀까지 갔지만 결국 박성현에게 우승컵을 빼앗기고 말았다. 16번 홀 위기를 최고의 샷으로 극복한 뒤 역전 우승을 차지한 박성현과 17번 홀 실수로 우승을 놓친 유소연의 희비가 극명하게 엇갈리는 날이었다. LPGA투어는 박성현의 샷을 두고 “박세리의 1998년 US오픈 때의 샷을 떠올리게 했다”고 평했다.

무엇보다도 이번 우승을 통해 ‘2년차 징크스’ 부진 탈출의 계기를 마련했다는 게 값진 소득이다. 지난해 신인왕, 상금왕, 올해의 선수상을 휩쓴 박성현은 이번 시즌 부진했다. 이번 대회 전까지 총 13개 대회에 나서 컷탈락 5번을 당했다. 지난 5월 마이어 클래식에서 우승을 했지만 이후 3개 대회에서 연속 컷탈락하는 등 부진을 씻어내진 못 했다. 하지만 이번 대회에서는 첫날부터 단독 선두에 오르며 반등을 예고했다. 2, 3라운드에서는 유소연에게 선두 자리를 빼앗겼지만 끝까지 추격해 결국 우승을 차지했다. 그간의 마음고생을 반영한 듯, 좀처럼 울지 않던 박성현도 이날 우승 후 펑펑 울었다. 박성현은 “이번 대회에서는 모든 것들이 잘 맞춰진 것 같다”며 “이제까지는 집중이 온전히 내 샷에 되지 않았던 것 같은데, 이번 대회에서는 결과가 좋지 않더라도 한 샷, 한 샷에 집중하려고 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박진만 기자 bpbd@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