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대 한국농구연맹(KBL) 신임 총재가 2일 오전 서울 강남구 KBL센터에서 열린 제9대 KBL 총재 취임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농구연맹(KBL)의 제9대 수장으로 취임한 이정대(63) 총재가 프로농구의 인기 회복을 약속했다.

이정대 신임총재는 2일 서울 논현동 KBL센터에서 열린 제9대 KBL 총재 취임식에서 “1997년 2월 1일 ‘영원한 승부! 뜨거운 감동!’이라는 슬로건과 함께 출범한 프로농구는 동계 스포츠의 꽃으로 팬 여러분께 큰 사랑을 받아왔다”며 “하지만 이제는 다양한 문화 콘텐츠들의 성장과 빠르게 변화하는 트렌드에 발 맞춰 더욱 경쟁력을 높여야 할 시기”라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어 “우리 프로농구가 과거의 영광을 되찾고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프로스포츠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KBL은 적극적인 소통을 바탕으로 기본과 원칙에 충실한 행정을 펼쳐 토대를 굳건히 다지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3년 임기 내 목표에 대해선 “프로농구가 대중에게 사랑 받았던 시기가 있었다”면서 “그 때처럼은 못 미치더라도 (인기 회복을 위한) 기반을 다지고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충남대를 졸업하고 현대자동차 경영관리실장과 재경본부장(부사장), 현대ㆍ기아자동차그룹 기획조정실장(부회장), 현대모비스 부회장 등을 역임한 전문 경영인 출신인 이 총재의 화두는 ‘소통’이다. 이 총재는 팬과 미디어, 농구인 등 다양한 분야의 의견을 반영할 수 있도록 별도의 협의체를 마련할 계획이다.

그는 “기업 경영을 30년 동안 해서 농구는 문외한”이라며 “각계각층의 의견을 많이 듣고 연맹 행정에 반영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또 전임 김영기 총재 때 결정한 외국인 선수의 200㎝ 신장 제한에 대해서도 “다양한 분야의 의견을 취합하겠다”고 했다. 남북 농구 교류 방안에 대해선 “별도로 생각한 건 없다”며 “대한민국농구협회가 잘 진행할 것이라 생각하고 우리는 가능한 협조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이날 취임식엔 방열 대한민국농구협회장을 비롯해 박한 부회장, 김동욱 부회장, 김익환 KBL 선농회 회장, 조승연 KBL 패밀리 회장, KBL 10개 구단 단장 및 감독이 참석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