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올해부터 장애 학생 2,000여명이 대학과 지역 산업체, 공공기관 등에서 일자리를 갖게 될 것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이런 내용의 ‘장애학생 맞춤형 일자리 및 취업지원 확대 방안’을 1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장애 학생들에게 마련될 일자리 수는 2,115개로, 대학 35개, 지역사회 580개, 기관ㆍ기업 1,500개 등이다. 기관ㆍ기업 일자리 마련에는 정부 예산이 투입된다.

대학 내 일자리는 우선 거점국립대학 9곳을 중심으로 추진한다. 이어 내년에는 모든 대학으로 장애학생 채용을 늘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대학 요구에 맞는 맞춤컨설팅을 강화하고 장애인에게 적합한 직무를 찾는 한편, 현장중심 직무훈련을 해 취업 성공 가능성을 높일 계획이다.

지역사회 일자리는 교육부, 보건복지부 등 관계부처ㆍ기관이 장애인 고용 수요가 있는 지역의 산업체를 찾아 마련한다. 지역사회 직업 재활 전문기관과 함께 직업능력평가 체계를 세우고, 직무훈련과 발달장애인훈련센터를 통한 취업지원서비스를 확대한다.

시ㆍ도교육청 단위에서도 통합서비스 협의체를 꾸려 직업평가ㆍ교육ㆍ고용지원ㆍ사후관리를 원스톱으로 지원하고, 대학과 지역사회 사업체에서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교육’도 강화한다. 박춘란 교육부 차관은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차별 없이 사는 사회를 만들려면 장애학생의 사회 참여를 확대해야 한다”며 “공공부문이 앞장서 장애인 일자리를 발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신지후 기자 hoo@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