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에고 마라도나 커플이 30일 아르헨티나-프랑스의 16강전이 열리는 러시아 카잔 아레나를 찾았다. 카잔=EPA 연합뉴스

아르헨티나의 축구 전설 디에고 마라도나(58)가 또 한번 기이한 응원으로 주목을 받았다.

외신에 따르면 마라도나는 30일(현지시간) 러시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16강전 프랑스와 아르헨티나의 경기를 30세 연하 여자친구 로시오 올리바(28)와 관전했다. 마라도나의 오른쪽 옆에는 브라질 축구 영웅 호나우두가 자리했다.

마라도나는 이날 경기 전 팬들에게 손 키스를 보내는 등 기분이 좋아 보였다. 하지만 경기 중 올리바와 진한 키스를 나눴고, 애정 행각을 하는 마라도나 커플 옆에서 어쩔 줄 몰라 하는 호나우두의 모습이 잡혔다.

마라도나는 이번 대회에서 아르헨티나의 경기를 꼬박꼬박 찾아 응원을 펼치고 있지만 매번 기행으로 구설에 오르고 있다. 지난 16일 조별리그 1차전 아이슬란드전에서는 한국 관중을 향해 눈을 찢는 제스처를 해 인종차별 논란을 일으켰다. 또 금연 구역에서 당당히 흡연했다.

아르헨티나가 나이지리아에 2-1 극적인 승리를 거둔 지난 27일 3차전에서는 마르코스 로호가 결승 골을 넣었을 때 흥분한 채 가운뎃손가락을 세워 들었다. 그리고 와인을 너무 마셔 의료진의 응급조치를 받았다.

이에 국제축구연맹(FIFA)은 아르헨티나와 프랑스의 16강전을 앞두고 마라도나에게 “예의를 갖추고 상대 선수와 팬을 대해야 한다”며 기행을 자제할 것을 당부하기도 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