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대표팀 리카르도 라틀리프가 28일 중국 선전에서 열린 중국전에서 레이업 슛을 하고 있다. 대한민국농구협회 제공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월드컵 지역 예선 원정에서 ‘만리장성’ 중국을 넘었다.

허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8일 중국 선전에서 열린 2019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 아시아 오세아니아 지역 예선 A조 5차전 중국과 원정 경기에서 82-74로 이겼다. 3승2패가 된 한국은 중국과 A조 공동 2위에 자리했다. 1위는 같은 날 홍콩을 124-65로 대파한 뉴질랜드(4승1패)다. 각 조 상위 3개국이 나가는 2차 리그 진출을 이미 확정한 한국은 7월1일 홍콩(5패)과 원정 경기로 1차 리그를 마무리한다.

한국은 이번 승리로 지난해 11월 홈에서 중국에 81-92로 진 패배를 되갚았다. 귀화 선수 리카르도 라틀리프(현대모비스)가 31점 11리바운드로 활약했고, 이정현(KCC)은 경기 막판 쐐기 3점포를 꽂는 등 18점 5어시스트 5리바운드로 힘을 보탰다. 이승현(상무)도 14점 8리바운드로 골 밑을 지켰다.

대표팀은 1쿼터를 21-13으로 앞섰지만 전반 종료 직전 중국 류즈쉬안에게 3점포를 내줘 39-42까지 추격을 허용했다. 후반에도 불안한 리드를 지켜가던 대표팀은 77-72로 앞선 종료 35초 전 이정현이 백보드에 맞고 들어가는 행운의 3점슛을 꽂아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김지섭기자 oni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