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47.8% 한국 18.3% 바른미래 5.3% 평화 2.3%
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 투표일인 13일 오후 서울 마포구 당사에서 정의당 노회찬 원내대표(왼쪽부터), 이정미 대표, 심상정 공동선대위원장, 김종민 서울시장 후보가 개표방송을 지켜보고 있다. 연합뉴스

정의당이 정당지지율 10% 선을 돌파하며 2012년 10월 창당 이래 최고치를 경신한 여론조사 결과가 28일 나왔다.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정부·여당의 국정운영을 측면 지원하면서 '개혁의 견인차' 역할을 자임해오던 정의당이 주요 현안마다 독자 행보를 보이기도 하며 지지층을 점차 확대한 결과라는 분석이 나온다.

여론조사기관 리얼미터가 지난 25∼27일 전국 성인 남녀 1천501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95% 신뢰수준에 ±2.5% 포인트 표본오차), 정의당 지지율은 5주 연속 상승한 10.1%로 집계됐다.

리얼미터는 정의당의 상승세에 대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일부가 (정의당 쪽으로) 결집하며, 수도권과 부산·경남·울산, 20대, 진보층과 중도층 등 대부분 지역과 계층에서 (지지율이) 상승했다"고 분석했다.

정의당은 광역·기초의원 선거에서 총 37명의 당선인을 배출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이번 지방선거에서 정당별 전국 득표율을 별도로 집계하지는 않았으나, 정의당은 "지방선거에서 광역 비례 기준 8.97%에 달하는 정당 득표율을 기록했다"는 자체 분석을 내놓은 바 있다.

정의당은 또 더불어민주당이 51.41%, 자유한국당이 27.76%, 바른미래당이 7.62%, 민주평화당이 1.68%의 정당 득표율을 각각 기록한 것으로 추산하며, 차기 총선에서 한국당을 제치고 제1야당을 노리겠다고 공언했다.

4년 전 지방선거에선 진보계열 정당의 분화에 따라 정의당은 3%대의 정당득표율에 그쳤다.

정의당은 지난 4월 민주평화당과 공동교섭단체 평화와 정의의 의원모임을 결성한 뒤 개헌과 정치개혁, 최저임금 산입범위 확대 등 주요 현안에 대해 진보정당으로서 차별화된 목소리를 내왔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극심한 여야 대치로 임시국회가 연달아 파행하자 교섭단체 대표로서 수령한 석달치 특수활동비를 일괄 반납하며 스스로 특권 내려놓기에 나서 눈길을 끌기도 했다.

정의당은 최근 정부가 고(故) 김종필 전 국무총리에게 최고 등급의 국민훈장인 무궁화장을 추서한다고 했을 때 지도부가 직접 빈소를 찾아 예를 갖추되, 고인에 대한 역사적 평가를 바탕으로 훈장 추서에 명확한 반대 입장을 밝혀 일부 호응을 얻기도 했다.

이정미 대표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지율 상승은 민생개혁에 더 힘쓰라는 국민의 뜻으로 받아들이겠다"며 "고단하고 어려운 삶을 사는 이들이 강력히 요구하는 변화를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주보다 6.3%포인트 내린 47.8%, 자유한국당은 1.6% 포인트 상승한 18.3%의 정당 지지율을 각각 기록했다.

바른미래당은 5.3%로 횡보했고, 민주평화당은 2.3%로 지난 달 마지막 주의 최저치를 다시 찍었다.

여당인 민주당은 여전히 야당들과 큰 격차로 압도적 1위를 차지하고 있으나, 50%대 밑으로 내려섰다.

리얼미터는 민주당의 지지율 하락에 대해 "한국당의 민심 이반에 따른 반사효과가 퇴조하고, 민생과 경제 등 주요 현안에서 여당으로서의 책임성 평가가 본격화된 데 따른 것"이라고 해석했다.

자세한 조사 개요와 결과는 리얼미터 홈페이지(http://www.realmeter.net/category/pdf/) 또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http://www.nesdc.go.kr)를 참조하면 된다.

연합뉴스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