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준비위원장(왼쪽)이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신 비상대책위원회 구성을 위한 준비위원회 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오른쪽은 자유한국당 김성태 당 대표 권한대행. 배우한 기자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회 준비위원회가 내주 출범을 목표로 비대위 구성에 속도를 내는 가운데, 비대위원장의 권한을 놓고 친박·비박 진영이 안테나를 세우고 대치 중이다. 김성태 대표 권한대행은 “(2016년 민주당이 총선직전 실험한) 김종인 모델보다 더 강해야 한다”며 2020년 공천권을 비롯한 사실상의 전권을 줘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정작 부담이 큰 비대위원장을 맡겠다는 인사가 없는데다 과감한 쇄신책에 힘을 실어줄 당내 구심점도 없는 상황이어서 실현 가능성에 의문이 제기된다.

김 권한대행은 27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 쇄신을 위해서는 혁신비대위가 전권을 가져야만 진정한 변화를 기대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전날 ‘김종인 모델’을 언급하며 “비대위원장에게 2020년도 총선 공천권에도 영향을 줄 수 있는 칼을 줘야 한다”던 입장을 재차 강조한 것이다. 그가 말한 김종인 모델은 2016년 총선을 앞두고 문재인 당시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김종인 비대위원장을 영입해 물갈이 공천을 했던 전례를 뜻한다.

이르면 다음주 출범할 비대위는 친박(박근혜)ㆍ비박 등 계파 청산과 인적 쇄신을 단행해야 한다. 역할만 놓고 보자면 친노(노무현)ㆍ비노 등의 계파 청산이란 제1과제가 비대위원장에게 주어졌던 2년 전 민주당과 비슷하다.

하지만 현재 한국당이 처한 상황을 감안하면 당시 민주당처럼 과감한 쇄신은 어렵다는 게 중론이다. 당시 민주당에는 당내 입지가 확고했던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반발을 막아주면서 김종인 위원장이 쇄신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했으나, 지금의 한국당에는 그런 존재가 없기 때문이다. 특히 친박계로 분류되는 의원들은 김 권한대행을 중심으로 한 ‘복당파’가 비대위 구성에 주도적으로 참여하고 있는 것을 사실상 친박 청산을 주도하려는 것으로 보고 총선 공천권을 가진 비대위를 반드시 막겠다고 벼르는 상황이다. 안상수 비대위 준비위원장도 “공천까지는 아직 2년이나 남았기 때문에 비대위원장이 공천권까지 가지는 것은 어렵다”며 회의적인 반응을 보였다.

김종인 당시 비대위원장만큼 상징적이면서 강력한 리더십을 갖춘 인사 영입이 어렵다는 것도 한계다. 현재 당내 인사 중에서는 남경필 전 경기지사, 오세훈 전 서울시장 등 젊은 기수들이, 외부 인사로는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비롯해 김병준 국민대 교수, 이석수 전 감찰관 등이 거론되고 있지만 하나같이 손사래를 치고 있다. 김 전 비대위원장은 “민주당 비대위 때와 지금은 상황이 많이 다르다”며 제안이 오더라도 고사하겠다는 뜻을 피력했고, 이석수 전 감찰관도 이날 본보 통화에서 “비대위원장을 제안 받은 적 없고, 맡을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이를 감안하면 한국당이 ‘김종인 모델’을 고려하긴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한 비대위 준비위원은 “여러 상황을 감안하면 비대위원장에게 전권을 줄 수는 없고, 비대위 체제에서 인적 청산을 이끌 수 있는 방향으로 당헌ㆍ당규를 고치는 방안 등이 현실적”이라고 평가했다.

이서희 기자 shlee@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