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웨덴전 승리 후 기뻐하는 독일 선수들. AP 연합뉴스

독일이 스웨덴전에서 극적인 승리를 거둔 뒤 상대 벤치를 조롱한 선수단 관계자 2명에게 자체징계를 내렸다.

독일축구협회는 26일(한국시간) “미디어 담당관 울리히 포크트와 협회 직원 게오르크 벨라우에게 27일 열리는 한국과 3차전에 그라운드 내 출입을 할 수 없도록 했다”고 발표했다. 이들은 24일 열린 스웨덴과 조별리그 2차전 경기에서 토니 크로스가 후반 추가 시간에 역전 골을 터뜨리자 스웨덴 벤치 앞으로 이동해 손가락질하며 약을 올렸다.

이에 격분한 스웨덴 선수단이 몰려나와 벨라우의 가슴팍을 거칠게 밀치는 등 자칫 큰 충돌로 이어질 뻔했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이 사안에 대해 상벌위원회에 회부할 것”이라고 했으나 아직 최종 결론은 나오지 않았다.

독일협회는 24일 공식 SNS를 통해 공식적으로 사과한 데 이어 “FIFA 결정과는 별도로 스포츠맨십을 저버린 행위를 한 두 명에게 조별리그 3차전 그라운드 내 출입을 금지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독일이 16강에 진출할 경우 이들에 대한 자체 징계가 유지될 것인지에 대해서는 명확히 하지 않았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인기 기사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